과학향기

<과학향기>나노기술의 상용화 글로벌 나노 축제, 나노테크 재팬(2)

페이지 정보

등록일
2020-03-02
조회
261

본문

2019년 1월 30일부터 2월 1일까지 사흘 동안 일본 도쿄 빅사이트 전시장은 나노테크 재팬 2019(이하 나노테크)를 찾은 4만 3천 명의 방문객으로 가득 찼다. 이번 나노테크 재팬은 ‘울트라 스마트 사회를 실현하는 나노기술’을 테마로 삼고 카본나노튜브, 그래핀, 전지, 양자 어닐링(Quantum Annealing, 양자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현상), 3D 프린팅 등 다양한 분야의 최신 기술을 소개했다.

  

울트라 스마트 사회는 일본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제5기 과학기술기본계획의 핵심이다. 사이버 공간과 현실 공간의 융합을 통해 모든 사람이 풍족한 생활을 할 수 있는 사회 건설을 지향하며 채집, 농경, 공업, 정보 혁명의 뒤를 잇는 다섯 번째 기술 혁명을 의미한다. 사이버 공간과 현실 공간을 한데 묶기 위해서는 세심한 감도의 센서와 구동장치가 꼭 필요한데 이러한 센서의 개발에 나노기술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본나노튜브가 처음으로 세상에 알려지고 28년이 지났다. 그동안 카본나노튜브의 물리적, 화학적, 전기적, 기계적 특성이 밝혀졌으며 더불어 카본나노튜브 제법, 분산법, 응용 방법에 대한 연구도 큰 진척을 이루었다. 이제 상업적 활용이 가능한 수준까지 발전했다는 평이 지배적이지만 아직 시장으로부터 기대했던 만큼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내지는 못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세계 최고 수준의 카본나노튜브 생산력을 자랑하는 다국적 기업 옥시알(OCSiAL)사가 순도 80%, 직경 1.2~2nm의 단층 카본나노튜브 ‘튜발(TUBALL)’의 대량 생산을 시작하자 기술력만큼은 뒤지지 않는다고 자부하던 일본 기업도 적잖이 당황한 눈치다. 세계 카본나노튜브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옥시알사의 압도적인 물량 공세에 맞서 일본은 국립산업기술종합연구소(NEDO)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재료 강국 일본의 자존심 지키기에 나섰다. 컨소시엄은 탄소나노튜브를 삽입해 섭씨 230도의 고열도 견딜 수 있는 공업용 오링(O-ring), ‘SGOINT’를 개발하는 등 구체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scent.ndsl.kr/site/main/archive/article/%EB%82%98%EB%85%B8%EA%B8%B0%EC%88%A0%EC%9D%98-%EC%83%81%EC%9A%A9%ED%99%94%EB%A5%BC-%EA%B8%80%EB%A1%9C%EB%B2%8C-%EB%82%98%EB%85%B8-%EC%B6%95%EC%A0%9C-%EB%82%98%EB%85%B8%ED%85%8C%ED%81%AC-%EC%9E%AC%ED%8C%AC-2


이메일 등록하기
이메일
등록하신 이메일 주소로 센터 간행물 등 자료를 받으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