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나노기술 최신 동향

국내 주요 나노기술 정책·기술개발 동향 제공

나노종합기술원, 반도체 공정기술로 식중독 즉시 판별하는 기술 개발

페이지 정보

발행기관
헬로티
저자
 
종류
R&D
발행일
2021-03-29
조회
19

본문

나노종합기술원(이하 기술원)이 반도체 공정기술로 구현된 나노구조체(나노패터닝, 나노섬모구조)를 이용해 유해 식중독균을 현장에서 5분 이내로 검출이 가능한 기술 개발에 성공함.

 

개발기술을 활용할 경우, 식품 가공 및 조리환경에서 발생되는 식중독 유해균을 신속하게 포집하고 판별할 수 있어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식중독균 감염 상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됨.

 

본 연구성과는 기술원 이경균 박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강태준 박사, 강원대학교 최봉길 교수와의 공동연구 성과로, 국제 학술지인 ACS Nano (IF=14.588)20213월 표지논문으로 게재됨.

 

금번 개발기술은 반도체 공정기술을 활용한 나노섬모 구조체와 박테리아 효소 감응 유전자 프로브 기술 융합을 통해 잠재적 박테리아에 노출되는 식품 재료와 주방도구로부터 유해 식중독 세균을 실시간으로 현장에서 5분 이내로 포집하고 검출 가능한 나노기술임.

 

매년 식칼, 도마 등 조리도구와 식재료의 병원성 박테리아에 의한 감염으로 집단 식중독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현장에서 식중독균의 선별적 포집과 센싱하는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높았음.

 

이를 위해 연구팀은 반도체 기반 Bio-MEMS 공정기술과 나노구조체(나노섬모 구조의 나노패턴)를 이용해 현장에서 병원성 식중독균 포집 및 실시간 검출하는 기술을 개발함.

 

본 기술을 현장 식중독 검사에 적용할 경우, 다양한 주방환경에서 식중독균의 신속한 포집 및 분석은 물론, 나노구조에 의한 항균성능을 확보할 수 있어 식중독균의 2차 오염도 방지할 수 있음을 확인했음.

 

논문을 주도한 기술원 이경균 박사는 금번 개발된 연구성과를 기반으로 나노포집기(나노구조) 대량생산, 현장 성능평가 및 검증을 위한 추가연구를 통해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힘.

 

이조원 원장은 기술원은 반도체 인프라와 나노바이오 공정기술을 활용해 식중독 전염예방은 물론 코로나19 등 감염성 질병 검출이 가능한 나노메디컬 디바이스 상용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힘.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나노종합기술원 지원사업, 신진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됨.


이메일 등록하기
이메일
등록하신 이메일 주소로 센터 간행물 등 자료를 받으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