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나노기술 최신 동향

국내 주요 나노기술 정책·기술개발 동향 제공

경상대 대학원 윤호영 씨 연구, 이탈리아 비료회사 창업 이끌어 ‘화제’

페이지 정보

발행기관
신아일보
저자
 
종류
산업
발행일
2021-02-17
조회
22

본문

9260ddf1e97f7e1061aa11a5adf55661_1613953381_8012.jpg
국립 경상대학교
(GNU)는 대학원 환경생명화학과 윤호영 씨가 주도적으로 개발한 휴믹-수산화인회석 나노 비료 생산 기술(지도교수 전종록)이 이탈리아 리커버 인그리디언츠(Recover Ingredients)’라는 회사의 창업을 이끌어 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고 17일 밝힘.

 

리커버 인그리디언츠는 이탈리아 세라믹기술연구원(이하 ISTEC)의 후원 아래 수산화인회석 기반 농업용 비료를 생산하는 벤처 회사임. 이 회사는 경상대학교-ISTEC 협업 과정에 공동 연구자로 참여한 이탈리아 국적 아다미아노, 야피스코 박사가 최근 설립함.

 

리커버 인그리디언츠는 낮은 식물 이용률 및 부영양화와 토양 황폐화와 같은 환경 오염 문제를 야기하는 화성 인산 비료를 대체하기 위한 고성능·무독성 나노 인산 비료 생산 기술 특허를 경상대학교와 함께 공동 소유하고 있음.

 

이 회사가 판매하고자 하는 나노 비료는 경상대학교 윤호영 씨가 주도적으로 개발함. 이 나노 비료는 대용량 생산이 용이한 딥핑 방식으로 제작되며 식물 자극 물질인 휴믹산과 식물 영양 물질인 인산을 완효성으로 동시에 방출시킬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음.

 

이 비료는 옥수수 재배 실험 결과, 농민들이 선호하는 용과린 인산 비료에 비해 우수한 작물 생산성 증가 및 염 스트레스 저항 능력을 보였을 뿐만 아니라, 휴믹산과 수산화인회석 모두 자연에 존재하는 천연 물질로 환경 또는 작물 오염 가능성도 전혀 없는 것으로 증명됨.

 

윤호영 씨는 이 기술의 학술적 결과를 미국 화학회 ‘ACS 오메가(ACS Omega)’ 저널에 2020년에 제1저자로 출판하였으며, ISTEC과의 지속적인 협업 끝에 회사 창업을 성공할 수 있었음.

 

윤호영 씨는 제가 연구한 결과가 이탈리아 비료 회사를 설립하는 데 기여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비료 회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하고 앞으로 휴믹-수산화인회석 나노 비료의 메탄 발생 저감 능력을 벼 재배를 통해 평가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비료 효능 외에 온실 가스인 메탄 발생 저감 능력이 있는지를 확인하여 비료의 상업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라고 말함.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신진연구자 지원사업과 농촌진흥청 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됨.


이메일 등록하기
이메일
등록하신 이메일 주소로 센터 간행물 등 자료를 받으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