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home >나노동향 >국내
국내 주요 정책 제공

[국내/R&D] 국내 연구진, 해킹·도청 원천 차단 양자기술 개발

페이지 정보

발행기관
지디넷
주제분류
 
발행일
2020-03-19
조회
28

본문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원장 박현민)과 고등과학원(원장 최재경),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 공동연구팀은 여러 사람이 공유하는 양자정보를 유출 가능성 없이 전달할 수 있는 원격전송 기술을 완성함. 해킹이나 도청과 같은 정보유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양자정보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한 것임.

 

KRISS 양자기술연구소 박희수, 이상민 책임연구원은 고등과학원 이승우 교수, 서울대 정현석 교수 연구팀이 완성한 다자간 양자원격전송 이론과 보안성을 실험적으로 증명함. 네 개의 광자가 얽힌 양자네트워크를 통해 두 명의 발신자가 공유하는 양자정보를 다른 두 명의 수신자가 가진 광자들로 원격전송함. 비밀공유 양자원격전송은 광자를 만들고 측정하는 양자광학계 개발과 광섬유 기반으로 소형·모듈화에 성공한 벨상태분석기를 통해 가능해졌음. 특허로 등록된 새로운 양자기술들은 이번 실험에서 원격전송 성공확률을 월등히 높이는 데 활용됐음.

 

박희수 KRISS 양자기술연구소장과 이승우 고등과학원 교수는 비밀정보를 분산해 원격전송하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제시해 다자간 양자암호통신과 분산화 양자컴퓨터 개발 가능성을 높였다세계 각국의 연구개발 경쟁에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함. 연구팀은 또 비밀공유 양자원격전송은 기존보다 월등히 높은 성공률과 보안성을 가져 양자정보기술의 실용화를 크게 앞당길 것으로 기대함. 양자네트워크로 연결된 구성원들은 유출 불가능한 비밀정보를 공유할 수 있음. 공유된 비밀정보란, 전체 참여자가 힘을 합치지 않으면 개별 참여자는 해독할 수 없는 정보를 의미함.

 

본 연구 성과는 ‘physical review letters’ 지에 게재됨. KRISS 주요사업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연구재단, 고등과학원의 지원을 받음.

 

이메일 등록하기
이메일
등록하신 이메일 주소로 센터 소식지 등을 받으시겠습니까?